CULTURE/읽을거리 2017.01.12 12:06

 


 

이름을 알고 나면 이웃이 되고

색깔을 알고 나면 친구가 되고

모양까지 알고 나면 연인이 된다

, 이것은 비밀  

          

- 나태주의 <풀꽃 2 >

 

 

 

 

이 시인은대상을 아름답고 순수하다는 의미에서 꽃으로 표현한다고 이숭원 교수(서울여대 국문과)는 말합니다. 이 교수는 혼탁한 세상에서 보통 사람이 평소에 보지 못하는 대상의 새로운 면을 시로 표현한다고도 설명하고 있군요.

 

지금 같이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시인이 발견한 새로움은비밀이라는 한 단어로 귀결됩니다. 이젠 국민 애송시로 자리 매김한 그의 시, <풀꽃 1>도 그 비밀을 풀어내는 단초를 제공하지요.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풀꽃에 대한 사랑을 바로에 대한 애틋함으로 승화시키는 기교는 바로 또 다른 비밀입니다.

 

요즘 세계적인 인기어로 뜨고 있는 단어가 휘게’(Hygge)입니다.

이는 편안함. 따뜻함. 친밀함. 단란함 등을 의미하는 노르웨이 단어인데, 코펜하겐에서 행복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는 마이크 비킹 소장의 저서, <휘게 라이프>를 통해 유명세를 탔지요.

 

덴마크는 지난 해 OECD ‘더 나은 삶 지수에 이어 올해 유엔 세계행복보고서국민행복지수에서도 1위를 차지했습니다. 복지정책만으로 보면 북유럽 나라들도 덴마크에 못지 않은데, 덴마크 사람들이 특별히 더 행복해하는 것은휘게덕분이라고 비킹 소장은 설명합니다.

 

휘게는 어떤 느낌이다.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는 느낌, 세상으로부터 보호받는 느낌, 긴장을 풀어도 될 것 같은 느낌이다. 느리고 단순한 삶, 단출하고 소박한 활동, 지금 이순간을 감사하는 마음이 휘게로 이어진다.“

 

소위 휘게 10계명 중 몇 가지를 예로 들면 이렇습니다.

 

* 분위기 : 조명을 조금 어둡게 한다. 양초가 제격.

* 지금 이 순간 : 휴대전화를 끄고 현재에 충실하라.

* 음식 : 커피, 초코렛, 쿠키 등 달콤한 음식을 나눈다.

* 평등 :보다는 우리가 뭔가를 함께 한다.

* 감사 : 만끽한다. 오늘이 인생 최고의 날일지 모른다.

* 화목 : 추억을 끄집어내어 이야기를 나눈다.

* 휴전 : 감정 소모는 이만. 정치 이야기는 나중으로 미룬다.

 

비킹 소장의 설명이 이어지는군요.

행복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건 스스로 행복한 분위기를 만드는 능력이다. 행복에는 두 가지 종류가 있다. 감정적인 행복과 자아실현을 통한 행복이다. 삶의 성취 정도가 똑같아도 평소 감정의 행복을 많이 쌓아둔 사람이 더 큰 행복을 느낄 수 있다.“

 

휘게를 통한 저들의 행복감이 또 다른비밀로 다가오지 않으시는가요?

 

듣고 보면 우리가 흔히 말하는저녁이 있는 삶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우리나라는 1인당 GDP(세계29)에 비해 행복지수(세계58)가 크게 떨어지지요. 전문가들은 이를 과잉경쟁에서 오는 압박 때문이라고 지적합니다.

 

한국에서는 가족들과 저녁밥을 먹을 수 없어 미국 구글에 취업했다고 말하는 사람이 그리 많은 것은 아니겠지요. 하지만 인재 유출을 막기 위해서라도 일과 가정의 균형을 도모하는 일을 더 이상 미루어서는 안될 것 같은 생각입니다.

 

관계의 비밀행복의 비밀을 푸는 열쇠는 같은 길로 통하는 것이 아닐까 싶어지네요.

죄수의 심리가 작용한다는 월요일, 월요병이 있는 사람도 있고, 뭔가 기대를 안고 출근한 사람도 있을텐데, ‘행복한 분위기를 만드는 건 자신의 능력이라니 그것은 바로 우리들의 몫일 터. 보람찬 한 주일을 위해 이 비밀 두 가지를 풀어보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 다산이야기 '오늘의 교훈'은 익명의 다산 임직원께서 기고해주고 계십니다.

'CULTURE > 읽을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는 게 참말로 꽃 같아야  (0) 2017.01.12
풀꽃과 휘게의 비밀  (0) 2017.01.12
콜럼버스와 이순신의 만남  (0) 2016.01.14
마윈 - 그의 거침없는 도전  (0) 2016.01.08
야생오리 우화  (0) 2015.08.05
빗방울이 솝-솝-솝  (0) 2015.08.05
posted by 다산네트웍스